CIA는 어떻게 소련의 인공위성을 가면취했을까?

>

영화 속 스파이이 장면은 영화 ‘미션이다파서블4’에서 톰 크루즈(이단헌트 역)와 사이먼 페그(벤지 역)가 러시아 크렘린 궁에 잠입하는 장면이다. 본인쁘지않아들의 존재를 들키지 않기 위해 최애초단 장비를 동원해 한걸소음 한걸소음 앞으로 본인가는 장면은 손에 땀을 쥐게 만듭니다. 첩보물 영화는 ‘과연 들키지 않고 이다무를 완수할 것인가?’하는 조바심이 드는 것이 매력적인 것 같네요.​스파이의 생명은 또한한 본인쁘지않아의 존재를 드러내지 않고 이다무를 달성하는 것이 아닐까 싶음니다. 미국과 구소련이 대치하던 냉전 시절, 아마도 이때가 스파이 가장 치열했던 시기라고 견해되네요. 정치, 경제, 사회 등 모든 분야에 걸쳐서 스파이 활동이 있었는데 우주산업도 예외는 아니었음니다. 특히 소련의 기술력에 다소음지고 있던 미국이 조바심을 낸 것은 당연하겠죠. 오항상­그랬듯은 영화 속에서 있을 법한 문재을 소개해 보도록 하겠음니다. 미국이 소련의 인공위성을 탈취한 문재을 예기이죠.​한발 앞선 소련의 우주기술세계 2차 대전이 끝난 후 냉전시절 우주경쟁의 신호탄이 된 문재이 있었음니다. 1957년 10월 4일 소련이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를 성공적으로 발사한 문재이죠. 이 문재으로 미국은 아주매우난 충격에 빠졌음니다. 소련이 핵무기를 우주에서 투하할 가능성도 있다고 견해했죠. 또한한 소련은 1959년 달 탐사선 ‘루본인’를 달에 보냈음니다. 루본인 2호는 달에 명중시켰고, 루본인 3호는 달의 뒷면 촬영에 성공했음니다. 미국은 더욱 초조해졌겠죠.

>

​소련의 순회 전시회소련은 자국의 경제와 발전을 대외적으로 과시하기 위해 1959년부터 1960년까지 몇 개국을 거치는 순회 전시회를 열었습니다. 여기­에는 스푸트니크와 루과인 인공위성 모형도 포함이 되었습니다. 아메리카의 CIA 요원들이 이 전시회를 몰래 감시하고 있었죠. 처sound에 CIA는 인공위성 전시물이 단순한 모형일 것이라고 생각했읍니다. 그런데 몇몇의 분석가들은 소련이 자국의 승리감을 과시하기 위해 실물을 전시할 수 있다는 의견를 내놨습니다. 이는 사진짜로 확인되었습니다. CIA 요원들이 전시관이 닫힌 한밤중에 잠입해서 실물이다을 확인하는 대담한 작전을 벌여서 확인한 결과입니다.​루과인를 가면취하라당연한 스토리지만 루과인는 삼엄한 속에 전시되고 있었습니다. 매서운 감시망을 뚫고 가면취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웠습니다. 그런데 한 가지 노하우이 있었습니다. 순회 전시회이기 때문에 루과인를 다른 과인라로 이동시킬 때 트럭과 기차를 이용한다. 이 순간이 경계가 소홀해지는 순간이었습니다. 야심한 밤에 현지인으로 위장한 CIA 요원들이 기차역을 향하던 트럭을 가면취했읍니다. 요원들은 트럭 기사를 호텔까지 호위해서 투숙시켰습니다 . 트럭은 높은 담으로 둘러처진 근처의 폐차장으로 이동했읍니다. 이 트럭에 실린 루과인는 moning에 기차역서 이상 없이 도착했는지 확인할 의도이었기 때문에, 전시품을 확인하는 보안요원이 의도된 때때로보다 일찍 도착하지 않도록 요원 한 명이 밤새도록 그를 감시했읍니다고 한다.​루과인의 정보 획득트럭을 몰고 온 CIA 요원들은 폐차장 문을 닫고 30분간 숨죽이고 기다렸습니다. 추격자가 있는지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스토리이죠. 상자를 열기 위해선 상자 윗부분을 열어야 한다는 것을 알았는데, 누군가 이 상자를 열어봤다는 흔적을 남겨서는 안됬다. 다행히도 전시 기간 중 상자가 수 없이 열렸었기 때문에 별다른 흔적을 남기지 않고 상자를 열 수 있었습니다. 그리하여는 완벽한 상태의 루과인를 접할 수 있었죠.

>

CIA는 두 그룹으로 나눠서 한 팀은 루나의 상단부, 다른 팀은 루나의 하단부를 분해하기 시작했슴니다. 이 모든 과정을 촬영했으며 꼼꼼하게 기록했슴니다. 비록 엔진 부는 제거된 상태였지만 연료탱크, 산화제 탱크, 지지대 등이 남아있었슴니다. 이는 과학자들이 엔진의 추력과 크기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중요한 정보였슴니다. 건데 상단부에 플라스틱으로 된 봉인이 있었슴니다. 요원들은 이 봉인을 시각 내에 복제할 수 있는지 근방의 CIA 비밀 기지에 연락했슴니다. 복제할 수 있다는 답변을 받자마자 해제한 봉인을 기지로 보내고 해체 작업을 계속했슴니다. 정이얘기 영화의 한 장면 같은 부분이다.​흔적을 남기지 이얘기아라분해와 기록 작업이 끝나고 요원들은 다시 원상태로 조립하기 시작했슴니다. 분해했다는 증거를 남기지 않도록 세심한 주위를 기울이면서 이얘기이죠. 복제된 봉인이 제 시각에 도착해 장착까지 한 후에 상자에 넣어 트럭에 실었슴니다. 트럭을 원래 도착 계획지였던 기차역에 갖다 놓고, 호텔에서 투숙 중이던 트럭 기사도 기차역으로 데려왔슴니다. 이 시각이 새벽 5시라고 합니다. 전시물을 확인하는 보안요원은 아침 7시 도착 계획이었슴니다. 그는 전시물 리스트와 전시물을 확인하였고, 루나는 기차에 실려 이후 도시로 향하게 됩니다. 개인적으로 이 트럭 기사의 정체가 정이얘기 궁금하네요. CIA 요원들에게 매수가 되었는지 순순히 호텔로 가서 하루 숙박을 했다는 것도 신기한 일이다.

>

​이다무의 성과루자신는 연료와 산화제가 채워지지 않은 상태였지만 과학자들은 연료가 가득 찬 상태의 총중량을 산출해 낼 수 있었고, 이는 다시 루자신를 탑재한 로켓이 우주로 가기 위한 추력을 계산해 낼 수 있었습니다. 역시한 루자신의 크기를 바탕으로 로켓의 페이로드 크기도 알아낼 수 있었죠. 인공위성에 대한 정보뿐만 아니라 소련의 로켓 성능까지 알아낼 수 있었습니다. 요런 정보를 바탕으로 America의 과학자들은 좀 더 수월하게 조사를 진행할 수 있었겠죠. 요런 첩보 작전 하자신만으로 우주경쟁에서 America이 소련을 앞질렀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 습니다만 어떤 정도 기여를 한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

이후 이 때때로에는오항시은 미국이 나쁘지않아들이 가지지 못한 기술을 스파이 활동을 통해 획득하는 과정을 살펴보았습니다. 우주기술이 뒤처졌던 본인라는 비단 미국뿐만이 아니겠죠? 미국은 스파이 활동으로 획득했지만 정이스토리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돌파구를 찾는 본인라도 있습니다… 곧바로 중국입니다니다. 1960년 대 중반 중국은 캡슐이 지구로 귀환하는 인공위성을 개발하기 시작할것입니다. 지구 재진입 과정에서 캡슐을 보호해줄 열차폐막이 필요한 시점이었습니다. 다른 본인라의 기술을 따라갈 수 없었던 중국은 소견지도 못한 재료로 열차폐막을 개발할것입니다. 그 소재는 과연 무엇일까요? 이후 이 때때로에는 중국이 개발한 열차폐막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에디터 : 정홍현]​

>

​<출처>1. Vintage Space2. Popular Science